기어쓰리를 선보인지 12년이 훌쩍 넘었지만 

디자이너가 중심이 되는 소규모 브랜드이기에 여전히 우리를 새롭게 발견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몰랐던 상대의 히스토리를 알게 되면 관심과 신뢰가 생기고 그들의 미래를 기대하게 됩니다.

최근 기어쓰리를 알게된 분들 혹은 그동안 우리의 행보가 궁금했던 분들을 위해 브랜드 아카이브를 준비했습니다. 



















기어쓰리는 2008년 2월, 박미선 디자이너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기존의 디자인은 굳이 재현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으로 새로운 가방을 선보이기 위해 많은 시도를 했습니다. 

일부는 실패했고 일부는 평범했으며 일부는 지금까지 반짝임으로 남아있습니다.

오늘날 세련된 이야기로 다가오는 기어쓰리의 디자인은 

그 수많은 시도를 자산삼아 정리된 결과물이기도 합니다.


















기어쓰리는 기계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디자이너에게 기계란 각각의 요소들이 기능하기 위해 맞물려 돌아가는 하나의 질서이자 

그렇게 조율된 형태는 디자인으로도 훌륭한, 브랜드의 중요한 모티브입니다. 

디자인을 위한 디자인이 아닌, 기능을 위한 디테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 기어쓰리만의 가방.

디자인과 기능성의 적절한 균형을 찾아내는 방식으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2014년 리뉴얼된 기어쓰리 로고는 잉크트랩에서 모티브를 얻었습니다. 

인쇄술이 지금같지 않았을 때 잉크의 번짐을 막고자 글자의 획이 맞닿는 부분에 미세한 홈을 냈던 것을 잉크트랩이라고 합니다. 

기능을 위한 장치이지만 그것 자체로도 충분히 심미적 요소가 된다고 생각해 로고에 적용했습니다.

잉크트랩은 기어쓰리의 디자인과 닮았습니다.


기어쓰리의 로고 및 브랜드 리뉴얼 작업은 오디너리피플과 함께 했습니다.

기어쓰리를 선보인지 12년이 훌쩍 넘었지만 

디자이너가 중심이 되는 소규모 브랜드이기에 여전히 우리를 새롭게 발견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몰랐던 상대의 히스토리를 알게 되면 관심과 신뢰가 생기고 그들의 미래를 기대하게 됩니다.

최근 기어쓰리를 알게된 분들 혹은 그동안 우리의 행보가 궁금했던 분들을 위해 브랜드 아카이브를 준비했습니다. 

기어쓰리는 2008년 2월, 박미선 디자이너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기존의 디자인은 굳이 재현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으로 새로운 가방을 선보이기 위해 많은 시도를 했습니다. 

일부는 실패했고 일부는 평범했으며 일부는 지금까지 반짝임으로 남아있습니다.

오늘날 세련된 이야기로 다가오는 기어쓰리의 디자인은 

그 수많은 시도를 자산삼아 정리된 결과물이기도 합니다.

기어쓰리는 기계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디자이너에게 기계란 각각의 요소들이 기능하기 위해 맞물려 돌아가는 하나의 질서이자 

그렇게 조율된 형태는 디자인으로도 훌륭한, 브랜드의 중요한 모티브입니다. 

디자인을 위한 디자인이 아닌, 기능을 위한 디테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 기어쓰리만의 가방.

디자인과 기능성의 적절한 균형을 찾아내는 방식으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2014년 리뉴얼된 기어쓰리 로고는 잉크트랩에서 모티브를 얻었습니다. 

인쇄술이 지금같지 않았을 때 잉크의 번짐을 막고자 글자의 획이 맞닿는 부분에 미세한 홈을 냈던 것을 잉크트랩이라고 합니다. 

기능을 위한 장치이지만 그것 자체로도 충분히 심미적 요소가 된다고 생각해 로고에 적용했습니다.

잉크트랩은 기어쓰리의 디자인과 닮았습니다.


기어쓰리의 로고 및 브랜드 리뉴얼 작업은 오디너리피플과 함께 했습니다.